왕년에 스타(실베스터 스텔론)가짜뉴스
7080세대의 우상. 실베스타 스텔론..(가짜뉴스)어릴적 내게 크나큰 맨토로 자리잡았던 한사람이였는데 오늘 이분에 사망 소식이 페북을 통해 전해온다.나이를 먹어 간다는건 잊고싶지 않은 사람들을 하나씩 보내야하고 나또한 언젠가 그렇게 잊혀져 갈것이란 사실이 애석하게 다가온다.
이력서 샘플 - 스크립트
* 이력서 샘플입니다. - 셀을 클릭하면 내용을 수정할 수 있습니다. 성 명한 글홍 길 동주민등록번호123456-12334567 한 자洪 吉 東생 년 월 일1970년 1월 1일생 (양) 현주소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1번지전 화 번 호 010-0000-0000 호 주 관 계호 주홍두깨본인과의관계부주소 상 동 년월일 학력 및 경력사항발령청 1995216 OO 고등학교 졸업 199736 OO..
구글 한글키보드 0.82
놀고있는 휴대폰을 초기화하니 아주 옛날꺼라 그러나??키보드 어풀이 설치되지 않는다!! 이게 뭔~일??그 어떤 (영문,한글,스왑 등등) 키보드 어풀도 설치되지 않아버리고구글 음성인식.. 요것만 설치되서 와이파이 비번 넣는데 혼났다...
어느 아버지의사랑
한 아이의 아빠가 되었습니다. 녀석이 세상에 눈을 뜨면서 말라붙었던 내 감성창고를녀석에게 줄 사랑과 관심으로 빡박하게 채워 나가고 있습니다.퇴근이 기다려지게 되고, 미안한 얘기지만 사랑스러운 아내보다 아가의 얼굴이 더 보고싶어지고 아내와의 잠자리보다 쎄근대며 자는 아가의 얼굴을 보는게 더 좋아집니다.어느덧 유치원을 다니게 되었어요. 노란 병아리같은 옷을 입고 덩치만한 가방을 메고..
조용필 - 히트곡 14곡 모음
조용필 - 히트곡 55 (유투브 영상)
임희숙 - 내 하나의 사람은 가고..
임희숙 - 내 하나의 사람은 가고.너를 보내는 들판에 마른 바람이 슬프고 내가 돌아선 하늘엔 살빛 낮달이 슬퍼라 오래도록 잊었던 눈물이 솟고 등이 휠 것 같은 삶의 무게여 가거라 사람아 세월을 따라 모두가 걸어가는 쓸쓸한 그 길로 이젠 그 누가 있어 이 외로움 견디며 살까 이젠 그 누가 있어 이 가슴 지키며 ..
요트
크~언제나 이런 요트한번 타보고 낙시도하며 살수있는 날이 올까? 흠~때가되면. 노력하면. 언젠가는. 기대하며 뛰어가야지...